겨울 낭만이 있는 눈꽃마을 대관령

겨울의 초특급 울트라캡숑 프로젝트 대관령 여행을 굠지랑 계획하고 이른 아침일찍 차를끌고 올라가기로했지.
7시 약속이었는데 차가 땡땡 얼어서 녹이느라 늦어버렸네.  slapㅋㅋ

 

resize_IMG_4900 resize_IMG_4901

자~ 이제 신나게 달려가는 거야~

드디어 양떼 목장 도착!! 하지만 생각했던 눈덮인 초원이 없다… 그냥 언덕에 있는 목장이네 ~
내가 생각했던건 이게 아닌데…no

resize_IMG_4907 resize_IMG_4912

하지만 그런기억도 잠시 열심히 추억을 만들어 보자구 ^^resize_IMG_4913 resize_IMG_4917 resize_IMG_4919

산 중턱까지 올라갔는데 왜 이리 숨이 차던지 다시 한번 올해의 다짐을 되새겨 보았다.
올해에는 꼭 살을 빼자!! 80kg 달성!!! sleepy

resize_IMG_4920

너무 불쌍해 보이는 커플. 욀케 날씨는 추운겨~ 다음에는 더 따뜻하게 입고 가야겠어

바람이 불어 머리는 산발에 따뜻한 집이 점점 그리워 지네 ㅎㅎresize_IMG_4927 resize_IMG_4931 resize_IMG_4933

추위가 느껴지는가?

resize_IMG_4939 resize_IMG_4942 resize_IMG_4943 resize_IMG_4947저 뒤에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가 보이지? 정말 추웠다… 정말…

resize_IMG_4952 resize_IMG_4960

오늘의 하이라이트 양떼들.  지혜는 냄새난대 ㅋㅋ

동물들이 뭐 다 그렇지. 난 이런게 좋던데
resize_IMG_4962

양에게 밥을 주면서 기절초풍하는 우리 굠지♡

resize_IMG_4966

용기 내서 몇번 풀을 주다보니 점점 익숙해져 가네.

촌에 살면서 양을 보고 기겁하는 굠지resize_IMG_4973 resize_IMG_4978

이렇게 자연스럽게 주란말야.

resize_IMG_4980

행복한 미소를 봐라~ 올해는 저렇게 살아야지

resize_IMG_4985

아직도 적응 못하고 궁디는 뒤로 ~ ㅋㅋ 웃겨 진짜.

resize_IMG_4995

(양떼)야!!! 밥달라규~~~

어쨋든 양들한테 밥주고 황테구이 정식 먹으러 고고싱~

IMG_1877

주문하고 둘이서 심심해서 한컷!!!IMG_1887 IMG_1882

한상 어떤가? 구이정식 너무 맛나~ ㅋㅋ
황태구이정식은 12,000 원~ 2인분이요~
IMG_1878

그리고 향한 우리의 펜션~ “대관령가는길” 펜션.

사실 복층형에 실내에 이렇게 욕조가 꾸며져 있다. 홈페이지와는 조금 다르게 큰방은 아니더라.
뭐 다른 펜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ㅋㅋ. 우리모두 사진발에 속지 맙시다!!! ^^ 그래도 깨끗하고 대체로 만족하는 펜션이다.
resize_IMG_4998 resize_IMG_4999 resize_IMG_5000 resize_IMG_5001 resize_IMG_5003

자~~ 이제 천천히 저녁거리 준비 해볼까나?
resize_IMG_5004

resize_IMG_5007 resize_IMG_5014 resize_IMG_5020 resize_IMG_5021

바베큐장으로 고고싱~

resize_IMG_5024

우린 인근 하나로마트에서 장을 봤지. 펜션에서 제공하는 고기도 있는데 우리가 먹고 싶은걸 사야 했으니까

삼겹살, 오겹살 그리고 한우.resize_IMG_5025 resize_IMG_5028 resize_IMG_5033 resize_IMG_5035

실내에서 고기를 구워 먹다보니 이렇게 환기가 안되서 내부엔 연기가 가득 ㅋㅋ
하지만 이런게 재미 아니겠어?

다음날 아침에는 이렇게 눈이 내렸다. 눈꽃축제 보러 가야하는데.

눈이 너무 내려 눈꽃축제장 안에서 사진만 후딱 찍고 서둘러 나왔다. 
다음에는 축제 당일날에 가야겠어. 시간이 지나서 그런지 조각상들 형체도 많이 사라지고 거기에 눈까지 오니 별루.

20140112_120448_120140112_12235120140112_122342

나좀 댈꾸 가죠.20140112_12231720140112_122101

못난이 굠지랑 똑같이 생겼네. ㅋㅋㅋ 20140112_12194820140112_121832_120140112_121715

굠지 콧구멍이랑  모아이 석상이랑 누가 더 큰가?
20140112_12160720140112_12151820140112_121251(0)20140112_12112620140112_12112420140112_12094120140112_120921

살~~~료~~~죠!!!
20140112_120758

뽀로로가 그리좋나? 아주 그냥 안겼네.

또 한껏 구경했으니 밥먹으러 가볼까나?
점심 메뉴는 감자옹심이

resize_IMG_5040 resize_IMG_5042 resize_IMG_5043 resize_IMG_5045 resize_IMG_5046

그래도 대관령 왔으니 감자전에 막걸리 한잔 해야지
resize_IMG_5047 resize_IMG_5049 resize_IMG_5050 resize_IMG_5051

양도 푸짐하고 맛도 쫄깃 쫄깃한게 정말 맛있다.
난 이런메뉴 처음인데 내 입맛에 딱~ 국물은 황태국물에 주는거 같다.

옹심이는 6,000원, 감자전은 5,000원~ 저렴하다 정말..ㅋㅋ

resize_IMG_5053 resize_IMG_5055굠지는 대관령 옥수수막걸리 아가씨~ 홍보대사다..ㅋㅋ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곰지♡ 말해보세요:

    대관령여행도 넘즐거웠엉^^날재미있게 해주는내자깅♡고마우ㅓ~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