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백곡저수지로 빙어낚시 출동

주말에는 돌아다니다 코로나 옮을까봐 평일에 시간내서 빙어낚시 다녀왔네요.

진천에 위치한 저수지 인데 평일인데도 사람이 많네요.

저수지앞에서 채비랑 구더기를 사서 입장~ 여긴 무료에요.

인생 처음으로 빙어낚시를 하러 얼어있는 저수지 위를 밟는 순간 뿌드득 뿌드득 얼음 갈라지는 소리… 완전 깜놀해서 돌아가야하나 생각했어요.​

우선 사람들과의 거리를 두고 자리를 잡았네요.

돌아다니다 얼음구멍 두개인곳에 텐트를 치고 화장실도 셋팅하고… 낚시 모드 돌입~​

부츠는 다 젖고

첫째는 옆에서 안잡힌다며…징징.. 둘째는 썰매태워달라고 징징… 마눌님은 구대기 무서워서 끼워달라고 징징… ㅋㅋ

추울까봐 애들 부츠 신겨서 왔는데 썰매태워주다보니 애들과 마눌님 신발은 다 젖어 버리더군요. 다음에는 방수되는 신발을 챙겨와야겠어요. 저만 등산화 신고 와서 깔끔하게 퇴장 ㅋ​

네..!! 낚시는 제대로 못했습니다. 그냥 애들 썰매태워주고 라면 한그릇한게 다네요. ㅜㅜ

두시간 동안(실제 낚시는 못했습니다.) 6마리 잡아서 뭐 해먹기도 그래서 옆에 낚시하시던분 드리고 왔네요.

고작 빙어는 6마리

그래도 남들 다하는 빙어낚시도 경험해봤으니 어디가서 말할 자격은 되겠죠? ^^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